시골을 채우다!

  • HOME
  • >고객센터
  • >뉴스센터

뉴스센터

뉴스 센터

농촌이 블루오션이다 - 농촌관광벤처기업 (주)수요일

작성자 : 시골투어 2017.11.06

▲ 농촌관광벤처기업 수요일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농촌의 보물같은 여행코스를 개발해 농어촌관광 활성화를 이루고자 한다.(사진클릭시 뉴스원문보기)

놀거리·볼거리·먹거리·쉴거리 가득한 우리의 시골
빅데이터로 코스 개발하고 테마 입혀 색다른 곳으로 변모

종합선물세트 ‘시골투어’
우리의 시골은 문화와 체험이 가득한 보물창고 같은 곳이다. 특히 소비자가 주도하는 관광, 멀티 컬처관광, 체험과 감성을 추구하는 관광이 확산되면서 이런 소비자의 수요와 농촌관광의 연결고리 역할을 하는 농촌관광벤처기업 주식회사 수요일(이하 수요일)이 주목을 받고 있다. 올해 창업한 수요일은 역사와 문화, 그리고 창작과 체험이 있는 테마별 관광코스 개발과 체험 콘텐츠 개발에 특화된 회사로 정부로부터 예비관광벤처기업 지정을 받았다.

수요일의 핵심콘텐츠는 농촌관광을 기반으로 하는 ‘시골투어’다. 생 벤처기업답게 시골투어의 행코스를 개발하는 일도 색다르다. 사람들의 입소문이 아니라 빅데이터를 통해 보다 과학적으로 조사한다. 그 후 직접 현장에 나가 코스를 답사하고, 테마를 선정해 로컬콘텐츠를 개발하는 단계를 거친다. 그렇게 개발된 테마코스 중 대표적인 것이 충남 서산과 태안을 중심으로 한 ‘농가맛집과 떠나는 서해금빛 여행코스’다. 이 코스는 농가에서 재배한 식재료와 지역 농산물을 사용해 농촌문화의 진수를 맛볼 수 있는 농가맛집을 중심으로 힐링 드라이브 코스, 도자기를 만드는 농촌교육농장, 인생샷을 남길 수 있는 벌천포 해수욕장과 천리포 수목원, 하늘의 별을 가슴에 담을 수 있는 천문기상과학관 등으로 구성돼 있다. 그야말로 지역의 맛과 멋, 휴식과 추억이 가득한 종합선물세트 같은 코스다.

새로운 농촌을 보여주다
수요일은 월별과 시즌별로 지역별 테마여행 팜투어(Farm tour)인 ‘수요일에 떠나는 여행’, ‘토요일에 떠나는 여행’ 2가지로 제공하고 있다. 특히 사람들의 라이프스타일이 다양해지면서 주말에만 여행을 떠날 거라는 편견에서 벗어나 언제든 무작정 떠나도 좋을 당일코스와 1박2일 코스가 준비돼 있다.

매번 새로운 워크샵 장소를 정하는데 골머리를 앓는 직장인들을 위한 ‘팜워크샵’도 눈여겨볼 만하다. 강원도 평창 봉황마을의 미니올림픽, 춘천 원평마을의 관계형성, 정선 개미들마을의 힐링캠프, 경기도 양평 수미마을의 팀빌딩, CS리더 워크샵, PT트레이닝까지 단순히 놀고 먹고 즐기는 워크샵이 아니라 팀원간의 관계를 다지고, 부족한 개인역량을 채우는 알짜배기 시간이 바로 수요일의 팜워크샵인 것이다.

최근 외국인들이 우리나라의 진면목을 엿볼수 있는 자유여행 TV프로그램이 인기다. 대도시를 벗어나 한국적 아름다움과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관광상품인 루럴트립스(Rural trips)는 수요일에서 창조한 개념으로 그 중 대표적인 코스가 ‘안동 팜투어’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안동 하회마을과 한옥스테이, 전통시장과 전퉁주를 체험하며 문화와 여행을 결합해 외국인의 관광활성화라는 새로운 지평을 여는 것이 이 상품의 최종목표다.

수요일은 로컬투어의 플랫폼으로서 시골이라는 평범한 공간을 새로운 여행의 시작, 사람과 문화를 잇는 공간으로 변모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SNS 공유